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컨슈머 리포트 “LG 3D TV, 풀HD 아니다”





미국 시판 47인치 제품 평가 … LG “두 눈으로 보면 풀HD”





“일반 시청자에게는 별문제가 아닐 수는 있으나, 풀HD는 아니다.”



 미국의 소비자 잡지 ‘컨슈머 리포트’가 26일(한국시간) LG의 편광필름형(FPR) 3D TV에 대해 이런 평가를 내렸다. 컨슈머 리포트는 이날 발표한 ‘LG의 첫 패시브 3D TV(사진), 견줄 만한가’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LG의 3D TV는 두 눈에 각각 1080p의 정보를 전달해 풀HD라는 예상외의 주장을 펴고 있다”며 “이는 현재 패시브 편광기술에 대한 일반적 이해와는 상충되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컨슈머 리포트는 “3D 모드에서 패시브 TV는 화면 세로줄을 짝수 번째 줄과 홀수 번째 줄로 나눠 각기 다른 이미지를 전달한다”며 “이렇게 나뉜 라인이 왼 눈과 오른 눈에 각각 전달되기 때문에 1080p의 절반 해상도밖에 구현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 잡지는 실제 미국에서 시판 중인 LG의 47인치 LW5600 시네마 3D TV를 구입해 3D기능을 평가한 결과 풀HD 해상도를 구현하지 못했다고 결론 내렸다. 또 “컨슈머 리포트의 자체 해상도 시험에서도 해상도가 떨어지는 것이 발견됐다”며 “부드럽게 표현돼야 하는 물체의 윤곽이 균일하지 못했고, 선이 연결돼 표현돼야 할 부분에서도 끊김 현상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컨슈머 리포트는 또 “3D 모드에서 LG TV가 화질을 꼼꼼히 살피는 시청자를 제외한 일반 시청자에게 별문제가 없을 수는 있지만, 분명 풀HD 해상도는 구현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패시브 3D TV가 액티브 3D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그러나 까다로운 시청자들은 액티브 플라즈마 TV가 제공하는 선명한 영상과 넓은 시청각, 잔상 없는 화면을 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연초 각각 액티브 셔터안경과 패시브 FPR 방식의 3D TV를 출시한 이후 상대 측 기술의 단점을 지적하며 공방을 벌여왔다. 특히 삼성 측은 LG의 3D TV는 풀HD를 구현하지 못한다는 문제를 집중 제기한 바 있다. 컨슈머 리포트의 분석에 대해 LG 측은 “FPR 방식은 한 눈으로 볼 때는 풀HD가 아니지만 두 눈으로 보면 풀HD”라며 “여러 국제 시험기관이 이런 점을 받아들여 LG의 제품이 풀HD를 구현하는 것을 인정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