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 스포츠토토 제외 요청

K-리그 승부 조작 사태를 맞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비상대책을 내놓았다.



프로연맹 승부조작 비상대책
부정선수 제명, 구단에 불이익

 프로연맹은 26일 오후 4시간가량 이어진 16개 팀 대표자 비상회의를 열었다. 안기헌 프로연맹 사무총장은 “재발 방지를 위해 여러 방안을 마련했다. 그리고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연맹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 당분간 스포츠토토 대상 경기에서 K-리그 제외를 요청했다. 안 사무총장은 “대상 경기에서 제외되면 토토 배당금이 삭감돼 구단의 손실이 불가피하지만 반성의 의미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다. 스포츠토토 관계자도 이날 비상회의에 동석했다. K-리그가 받는 스포츠토토 배당금은 연간 120억~130억원 규모다.



 프로연맹과 대한축구협회 공동으로 비리근절대책위원회(대책위)와 비리신고센터가 상설 운영된다. 안 사무총장은 “대책위는 현장 확인과 지속적인 경기 분석을 통해 의심 나는 행위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 해당 선수를 검찰에 고발해 수사를 의뢰할 것이다. 부정이 확인된 선수의 제명 처분은 물론 선수를 관리 감독하는 구단에도 엄정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해당 구단의 승점 감점과 토토 배당금 축소 등 불이익을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로연맹은 사법기관과 공조해 선수 교육을 연 4회 이상으로 늘릴 방침이다. 선수 전원이 참가하는 워크숍도 열린다. 안 사무총장은 “축구계에서 승부 조작이 발본색원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회의 분위기는 K-리그 일시 중단이나 컵대회 폐지 논의까지 진행될 만큼 심각했다.  



장치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