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나코에서, 인디애나폴리스에서…이번 일요일은 차들의 전쟁





인디카 시리즈 최대 대회 인디 500
총상금 148억원, 관중 40만 명
시내 한복판 달리는 모나코 F1
도로 좁고 터널 지나 위험한 레이스



2008년 5월 포뮬러 원(F1) 모나코 그랑프리가 열린 모나코의 몬테카를로 서킷. ‘F1의 보석’으로 불릴 만큼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모나코 그랑프리는 몬테카를로의 도심과 해변의 공공도로를 개조해 열리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몬테카를로=게티이미지]





전 세계 모터 스포츠 팬들의 가슴을 엔진처럼 뜨겁게 만드는 주말이 시작됐다. 세계 3대 모터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인디 500 레이스와 포뮬러 원(F1) 모나코 그랑프리(GP) 결선이 29일(현지시간) 각각 미국과 모나코에서 벌어진다.



 ◆세계 최고·최대의 이벤트 인디 500=예일대 출신으로 다재다능했던 배우 폴 뉴먼은 드라이버로 활약할 만큼 뛰어난 운전 실력을 자랑했다. 뉴먼은 세계적인 내구 레이스 대회인 ‘르망24’에 출전해 2위에 오르는 등 각종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나중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레이싱팀도 만들었다. 그가 이렇게 모터 스포츠에 빠져든 것은 1969년 개봉한 영화 ‘위닝’에 출연하면서부터다. 뉴먼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의 배경이 바로 인디 500이다.













 인디 500은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대회 ‘나스카’와 쌍벽을 이루는 ‘인디카 시리즈’ 중 가장 큰 대회다.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며 500마일(약 805㎞)을 달린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생겼다. 1911년 시작해 올해로 100년을 맞았다. 매년 남북전쟁 전사자 추모일인 ‘메모리얼 데이(5월 마지막 월요일)’ 하루 전 일요일에 개최된다.



 인디 500은 F1 시리즈에 비해 전체 규모에서 밀리지만 단일 대회로는 최고의 모터 스포츠 이벤트라고 할 수 있다. 2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가 가득 차고 경기장 밖 관중까지 합치면 40만 명이 몰려든다.









인디 500에 출전하는 스콧 딕슨이 불꽃을 내며 연습 주행을 하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AP=연합뉴스]



 대회 상금 역시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총상금은 약 1359만 달러(약 148억원)였고 우승자 다리오 프랜치티(영국)는 275만 달러(약 30억원)를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38세의 베테랑 알렉스 타글리아니(캐나다·샘 슈미트 모터스포트)가 가장 앞에서 출발하는 폴 포지션을 차지해 생애 첫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인디 500은 F1과 마찬가지로 타이어가 바깥쪽으로 나온 포뮬러 차량을 쓰지만 몇 가지 차이가 있다. 우선 인디 500은 구불구불한 F1 서킷과 달리 타원형의 오벌(트랙)을 돈다. 코너가 적다 보니 평균 시속이 300㎞대에 이른다. F1은 시속 200㎞가 채 되지 않는다. F1이 팀마다 다른 회사의 엔진을 쓰는 것과 달리 인디 500은 한 회사 제품을 쓴다는 점도 색다르다. 우승 세리머니 때 샴페인을 터뜨리는 대신 챔피언이 우유를 마시는 전통도 있다.



 ◆F1 최고의 대회, 모나코 GP=27일 개막해 29일 결선을 치르는 모나코 그랑프리는 ‘F1의 보석’으로 불릴 만큼 전통과 권위가 있는 F1의 상징이다. 모나코 GP는 모나코의 한 구역인 몬테카를로의 도심 한복판과 해변의 공공 도로를 개조해서 열리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해마다 그랑프리가 열리기 몇 달 전부터 시내 도로가 서킷으로 바뀐다. 도로 근처에서 경주를 볼 수 있는 곳들의 임대료가 크게 치솟기도 한다.



 시가지를 무대로 하기 때문에 도로 폭이 좁고 터널이 있어 사고 위험이 크다는 것 또한 변수다. 지난해에도 위험요소가 발생했을 때 대열을 이끄는 세이프티 카가 네 차례나 등장했으며 24명의 드라이버 중 9명이 중도 탈락했다. 올해 열린 다섯 번의 그랑프리 중 네 번을 휩쓴 제바스티안 페텔(독일·레드불)과 페텔의 팀 동료이자 지난해 챔피언인 마크 웨버(호주)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