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olf&톡.톡.talk] “어제 꿈을 꾼 뒤 좋은 일이 있을 거라고 생각”









22일 제주 오라 골프장에서 끝난 KLPGA투어 러시앤캐시 채리티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본 이승현(20·하이마트)의 우승 소감. 투어 2년차의 이승현은 연장 네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