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진지역 조력발전소 추진 논란

충남 서산시와 태안군에 걸친 가로림만 조력발전소 건설이 주민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인근 당진지역에 또 다른 조력발전소 건설이 추진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아산만 2.5㎞ 댐 막아 건설키로
주민 “생계 위협” 반대운동 나서

 25일 당진군과 한국동서발전에 따르면 동서발전과 대우발전은 당진군 송악읍 복운리와 평택항 서부두 끝단 신평면 매산리 사이 아산만에 2.5㎞ 길이의 댐을 막아 조력발전소를 건설키로 하고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 반영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동서발전이 추진중인 아산만 조력발전소의 설비용량은 254㎿, 연간 발전량은 545Gwh로 경기도 시화조력발전소와 같은 규모이다. 동서발전은 2013년부터 28만8000㎡ 규모의 공유수면을 매립, 2018년까지 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팀은 “발전소 건립 예정지가 항만구역 내에 자리잡고 있어 어업권 보상도 이미 이뤄진 상태”라며 “항만 배후지역으로 2020년까지 준설이 예정돼 있어 갯벌훼손 문제도 그리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 주민들은 발전소 건립계획이 알려지자마자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반대운동에 나서고 있다. 송악·신평 공동반대대책위원회 김정환 위원장은 “댐을 막아 발전소를 건설할 경우 어민 700여 명이 생계에 위협을 받고 갯벌훼손 등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발전소 건설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