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50, 인도네시아 수출 본계약 체결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2013년까지 16대 4400억원
“7700명 고용창출 효과”



인도네시아 수출이 확정된 초음속 고등훈련기와 같은 기종인 T-50이 편대를 이뤄 비행하고 있다. 우리 기술로 개발된 T-50의 수출로 한국은 세계 6번째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이 됐다. [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5일 오후 인도네시아 국방부(방산시설청)와 T-50 고등훈련기 수출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KAI가 미국 록히드마틴과 13년간 2조원을 들여 공동개발한 T-50(별칭 ‘골든 이글’)의 첫 수출길이 마침내 열린 것이다. 동시에 한국은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가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KAI 측은 “지난달 12일 인도네시아가 T-50을 우선 협상대상으로 선정한 지 40여일 만에 본계약이 이뤄졌다”며 “T-50의 성능을 인정한 결과”라고 말했다. 군 안팎에서는 지난 3월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 침입 사건 등 악재를 뚫고 초고속 계약 체결에 성공한 것은 한·인도네시아 양국 정상이 지난해 12월 훈련기·잠수함·무전기 생산 등 방위산업 협력을 약속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KAI는 오는 2013년까지 순수 조종훈련기인 T-50 12대와 이를 개량해 공격 훈련까지 가능한 TA-50 4대 등 모두 16대를 인도네시아 공군에 납품할 계획이다. 액수로는 4억 달러(4396억) 규모다. KAI 측은 “중형자동차 1만6000대를 수출하는 것과 같은 규모이며 7700여 명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김홍경 KAI 사장은 “이스라엘과 미국, 폴란드 등 차세대 훈련기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국가들을 상대로 한 수출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2030년까지 1000대 이상의 T-50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제어식 엔진(F404-GE)과 다목적 레이더(EL-2032), 위성·관성항법장치(GPS/INS), 통합형 피아식별장치(IFF) 등 최신 항공전자 장비를 채택한 T-50은 F-15·F-22·F-35 등 차세대 전투기 조종을 위한 최적의 훈련기로 평가받고 있다.



정용수 기자



T-50은 …



▶ 제작사 : 한국항공우주산업(KAI)



▶ 길이 : 13.14m  폭 : 9.45m



▶ 높이 : 4.94m



▶ 최대속도 마하 : 1.5(초음속)



▶ 무장탑재능력 : 4536㎏



▶ 특장점 : 첨단 항정장비로 F-22, F-35 등 최신예 전투기 조종사 양성 가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