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대에 4126억 ‘하늘위 호텔’… A380 내달부터 프리미엄 비행





대한항공, 주문 8년 만에 인수
세계 6번째 … 3년 뒤 10대 보유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툴루즈의 에어버스사 본사에서 24일(현지시간) 대한항공의 광고에 등장한 가요 ‘하늘 가까이’를 영어로 가사를 바꿔 부르는 동안 건물 밖으로 A380기가 등장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세계에서 가장 큰 여객기인 에어버스 A380을 가진 항공사가 됐다. 세계 항공사 중 여섯 번째다. 에어버스 공장이 있는 프랑스 남부 도시 툴루즈에서는 24일(현지시간) 제작이 완성된 이 항공기의 소유권을 대한항공에 넘기는 인도식이 열렸다. 주문한 지 8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2014년까지 A380기 10대를 보유하게 된다. 현재의 대당 가격은 3억7500만 달러(약 4126억원)다.



 이 항공기는 다음 달 2일 한국으로 날아와 10여 일 뒤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에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이코노미석 요금은 기존 가격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코노미석의 앞뒤 공간은 기존 항공기의 것보다 7.6㎝ 늘어났다. 1등석과 비즈니스석의 요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좌석은 총 407개(1등석 12석, 비즈니스석 94석, 일반석 301석)로 구성됐다. 2층에는 비즈니스석만 뒀다. 1층 뒤쪽에는 면세품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전시공간을, 2층에는 음료나 주류를 제공하는 두 개의 바를 마련했다. 인도식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톰 엔더스 에어버스 최고경영자(CEO), 루이 갈루아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 CEO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툴루즈(프랑스)=이상언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