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석대 이상준 선수 태극마크 달아





지난해 창단한 백석대 배드민턴팀
처음으로 국가대표 배출해 ‘경사’





백석대학교(총장 하원) 스포츠과학부 1학년 이상준(19·사진)선수가 2011 배드민턴 국가대표 복식선수 선발 평가전에서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평가전은 이달 13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됐다. 백석대 배드민턴팀은 지난해 3월 창단해 1년 6개월 만에 첫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 선수는 이달 30일 함께 선발된 선수 10명과 함께 태릉선수촌으로 입촌해 훈련을 시작한다. 그는 2010년 전국학교대항배드민턴선수권대회 개인복식과 혼합복식 1위, 2010년 제91회 전국체육대회 고등부 개인복식 2위를 거두는 등 기량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왼손잡이 복식전문선수로서는 유일하게 국가대표로 선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때 라켓을 잡은 이상준은 뛰어난 스피드와 수비 및 경기운영 능력이 탁월한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횡성초·진광중·진광고를 거쳐 현재 백석대를 다니고 있다.



 이상준 선수는 “국가대표 선수로 발탁된 것에 만족하지 않고 더 열심히 훈련해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 선수생활에 최종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