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철 건강 지켜주는 먹을 거리





중금속, 방사능 물질 막아주고 내보내는 돼지고기·현미·된장…







뿌연 먼지 가득한 황사 때문에 목이 매캐하다. 일본에서 날아온 방사성 물질이 공기 중에 있는 것은 아닌지도 걱정이다.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창문을 꼭꼭 걸어 잠그고 집에만 있을 수도 없는 법. 황사능으로부터 건강을 지켜줄 먹을거리를 알아봤다.



말린 도라지·돼지고기로 황사피해 예방



 황사가 문제인 이유는 흙먼지와 중금속 때문이다. 황사 속 미세한 흙먼지는 호흡기에 들어가 알레르기성 천식과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성 피부염 같은 피부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이진혁 원장은 “황사로 인한 피부질환을 예방하려면 몸을 자주 씻으라”며 “호흡기질환이 염려될 때는 도라지와 배 등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도라지는 진해 거담작용을 하는데 생으로 먹었을 때보다 말려 먹으면 약리효과가 더 좋다. 따라서 도라지나물보다는 말려 차로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황사의 더 큰 문제는 중금속에 있다. 황사 속 카드뮴이나 납 등의 중금속이 우리 몸에 축적되면 중독현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는 여자아이에게는 성조숙증을, 남자아이에게는 여성화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위험하다. 특히 최근 불어오는 황사에는 중국 동북부 공단지대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을 잔뜩 포함하고 있어 더욱 해롭다. 중금속은 몸속에서 빨리 배출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식품개발연구원 연구결과 돼지고기는 실제로 중금속 배출 효과가 있다. 단, 알려진 것처럼 삼겹살 같이 기름기가 많은 부위가 아니라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살코기 부위가 도움이 된다.



통곡식·된장은 해로운 물질 배출에 도움



 올핸 황사와 더불어 방사성 물질도걱정이다. 방사성 물질에서 나오는 방사능은 몸 안의 세포와 유전자에 손상을 입혀 돌연변이나 세포손 상을 일으킨다. 이런 돌연변이 과정에서 암세포가 만들어질 수도 있다. 황사 속 중금속과 방사성 물질처럼 몸속의 해로운 물질을 배출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것은 식물의 섬유질이다. 현미와 통밀 등의 통곡식은 섬유질이 풍부해 중금속뿐만 아니라 방사성 물질을 몸 밖으로 빼내준다. 통곡식에 함유된 칼슘은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이 몸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아준다. 곡류에는 항산화성분도 풍부해 방사성 물질이 우리 몸의 세포를 파괴하는 것을 방지한다. 토마토와 블루베리도 항산화성분이 많이 들어 있는 식품으로 꼽힌다. 된장을 넣고 조리한 음식도 도움이 된다. 된장은 중금속뿐만 아니라 방사성 물질을 배출하는 능력이 뛰어난데 특히 해조류와 함께 섭취하면 스트론튬 배출 효과가 더 높아진다.











아토피 있다면 통곡식·돼지고기 피해야



 자녀에게 아토피가 있다면 통곡식과 돼지고기는 피해야 한다. 통곡식의 곡물껍질은 중금속이나 방사성 물질을 체외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간혹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의 가려움증을 심하게 한다. 일본에서는 아토피성피부염 환자의 위액이 통곡식에 있는 황산화물질을 분해하지 못한다는 내용의 논문이 발표되기도 했다. 따라서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는 통곡식보다 껍질을 제거한 곡류를 먹는 게낫다. 돼지고기의 지방성분이 활성산소와 만나 만들어지는 과산화지질도 아토피성 피부염상태를 심하게 할 수 있다. 이 원장은 “가능한 한 돼지고기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지만 부득이 먹어야 한다면 기름이 적은 부위를 삶아 기름기 섭취를 최소한으로 줄일 것”을 당부했다.



<송정 기자 asitwer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