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움과 함께하는 건강관리 자궁근종





원인 몰라 예방법 없어…정기검진 잊지 마세요





여성에게 자궁은 ‘제2의 심장’이라 불릴 정도로 중요한 장기다. 미혼이거나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이라면 자궁건강에 더 신경써야 한다.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 20~40%에서 발견될 정도로 흔해 여성들을 바짝 긴장시키는 질환이다.



증상 없으면 1년에 한 번 추적 관찰



 자궁근종은 자궁에 세포가 증식해 생기는 감자모양의 혹으로, 흔히 ‘살혹’이라고 부른다.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산경험이 없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비만인 여성이 발병 위험이 높다. 차움 산부인과 고현주 교수는 “근종에 에스트로겐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피임약 복용과 호르몬 치료를 꺼리는 여성들이 있다”며 “피임약이나 호르몬치료제는 성분에 따라 근종 위험을 오히려 감소시킨다는 보고가 있는 만큼 전문의와 상담 후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을 조언했다.



 자궁근종 환자의 상당수는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이상 증상이 있어 진료를 받는 경우보다 정기검진 시 우연히 발견되는 예가 많다. 고 교수는 “내원 환자 중 35~45세 여성에게서 발병 빈도가 높다”며 “임신과 관련한 검진에서 주로 발견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산부인과 검진 시 근종이 발견되더라도 크기가 4㎝ 이하이거나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1년에 한 번씩 검진을 통해 정기적으로 추적 관찰하면 된다. 근종 크기·위치에 따라 월경과다, 빈혈, 수신증(요로가 막혀 신장이 팽창하는 질환) 등이 나타날 수 있므로 근종의 정확한 상태를 살펴야 한다. 고 교수는 “대부분크기 변화 없이 그대로 유지되다가 폐경기에 작아진다”며 “생명에 지장을 주지 않는 양성종양이므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월경과다, 빈혈, 부정자궁출혈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병원을 찾아야한다. 아랫배가 나오거나 묵직해졌다든지 소변이 자주 마렵고 생리통이 심해져도 진료를 받는 게 좋다. 갑자기 크기가 커졌거나 재발이 잦아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초음파 열에너지 이용한 치료법 주목받아



 자궁근종은 그 자체가 임신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 태아기형과도 무관하다. 하지만 드물게 자궁내막강을 변형시켜 난임을 일으킬 수 있다. 근종 위치에 따라 자연분만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임신 중 근종은 거의 커지지 않으며 통증을 일으키는 경우는 환자 20명 중 1명꼴이다. 따라서 임신 전 근종 치료는 근종 크기·위치, 임신 계획 등을 고려해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 후 결정해야 한다.



 근종 크기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약물요법이 있다. 여성호르몬 대사에 영향을 주는 약물을 이용하는 치료법이다. 개복 후 근종을 제거하는 근종절제술은 크기를 줄이는 게 아닌 근종을 말끔히 제거하는 수술법이다. 회복하는 데 2~3개월 걸린다. 차병원이 1988년 산부인과 영역에선 국내 최초로 도입한 복강경수술도 보편화되는 추세다. 근종이 어느 부위에 있든 내시경을 환자 몸속에 넣어 근종만 제거한다. 개복 대신 복부에 1.5㎝ 미만의 구멍을 뚫어 수술하기 때문에 흉터가 거의 없고 통증도 적다. 최근엔 엑사블레이트 같이 초음파 열에너지로 종양을 파괴하는 치료법도 주목받고 있다. 미국 식약청(FDA)이 ‘임신을 고려하는 근종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치료법’으로 공식 허가한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비절개, 무혈, 무통’이 장점이다. 열감지센서가 있어 치료 경계를 명확히 할 수 있다. 다음날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 속도도 빠르다. 방사선을 사용하지 않고 난소에 영향을 끼치지 않아 향후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에게 적합하다. 엑사블레이트는 근종뿐 아니라 자궁선근종 치료에도 쓰인다.



 고 교수는 “자궁근종은 발생원인을 모르는 만큼 별다른 예방법이 없다”며 “20대 들어서면 정기검진으로 조기 발견하고 이후 경과를 지켜보며 적절히 치료할 것”을 당부했다.



 차움은 10대 소녀, 미혼 여성, 임신 전후 여성, 갱년기 여성 등 여성 생애주기에 따른 다양한 검진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든 검진은 1일 30명 한정 사전예약제로 실시한다.



차움 ‘Early Summer Festival’ 열어



차움은 6월 3일부터 매주 금·토요일 오후 7시풀사이드 바에서 ‘Early Summer Festival’을연다. 차움 회원들을 위한 이번 행사는 바비큐뷔페, 와인바, 맥주파티, 7080 팝 나이트 등 매주 다른 주제로 진행된다. 차움 7층에 있는 풀사이드 바는 차움 회원 커뮤니티 공간이다.

▶ 문의=02-3015-5300





[사진설명] 차움 산부인과 고현주 교수가 자궁 초음파 검진결과를 환자에게 설명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hapia@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