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무총장 정장선 정책위의장 박영선





비서실장 김동철, 대변인 이용섭
민주당 주요 당직 손학규 체제로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23일 사무총장에 정장선(3선·경기도 평택을) 의원, 정책위의장에 박영선(재선·서울 구로을) 의원을 임명했다. 또 대표 비서실장엔 김동철(재선·광주 광산구갑) 의원, 대변인엔 이용섭(초선·광주 광산구을) 의원을 임명했다. 손 대표는 인사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개편을 시작으로 정책·인적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혁신과 통합에 기여할 인사들을 당직에 임명했으며, 지속적인 당직 개편으로 정권교체 기수들이 당 내외에서 새로운 일을 감당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수도권 출신을 중요 당직인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에 기용했다. 이는 내년 총선(4월)·대선(12월)의 최대 승부처가 될 수도권에서 민심을 잡겠다는 걸 뜻한다고 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장선 의원은 손 대표의 핵심 측근이다. 손 대표가 한나라당 소속으로 경기지사를 하던 시절(2002~2006년)부터 인연을 맺었다. 당시 주한 미군 2사단의 평택 이전 문제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을 때 정 의원은 다른 당적을 가진 손 대표를 지원했다고 한다. 국회 지식경제위원장을 지낸 정 의원은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영선 정책위의장은 박지원 전 원내대표와 가깝지만 2008년 손학규 대표 체제의 통합민주당에서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되는 등 손 대표와도 인연이 있다. 김동철 비서실장은 ‘손학규의 광주지역 비서실장’으로 불릴 정도로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행정자치부·건설교통부 장관을 지낸 초선 의원인 이용섭 대변인은 최근 민주당의 무상복지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손 대표의 신임을 얻었다고 한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