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평준화 위한 주민조례, 강원 시민단체서 발의 추진

‘교육공공성 실현을 위한 강원교육연대’(이하 강원교육연대)가 23일 고교평준화를 추진을 위한 주민조례를 발의하기 위한 청구서를 강원도교육청에 제출했다. 강원교육연대는 43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강원교육연대는 주민조례를 추진하기 위한 대표자 필증이 교부되면 빠른 시일 내에 청구인 대표의 대리인을 선정, 도의회가 계류시킨 고교평준화 조례를 부활시키기 위한 서명을 시작할 예정이다. 강원교육연대는 6월 초부터 주민조례를 발의하기 위한 1만2600여명의 서명을 받아 7월 열리는 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강원교육연대측은 “도의회 교육위가 고교평준화 조례를 계류시키는 등 평준화에 반대해 주민발의를 추진하게 됐다”며 “교육위가 도민이 직접 발의하는 조례를 거부하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교육위는 19일 도 교육청이 제출한 ‘강원도교육감의 고등학교의 입학전형을 실시하는 지역에 관한 조례안’(고교평준화 조례안)을 계류시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