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시 ‘가정 호스피스센터’ 운영

대전시가 전국 처음으로 ‘가정 호스피스센터’를 운영한다.



관리 팀이 말기암 환자 집 방문
내달부터 통증관리 등 서비스

 대전시는 가정에 있는 말기암 환자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가정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를 다음달 1일부터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이날 청내 회의실에서 장시성 시 복지여성국장과 임승평 충남대병원 대전지역 암센터 소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가정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센터는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 의사와 호스피스 전문 간호사, 사회복지사, 자원봉사자 등으로 구성된 팀이 말기암 환자 가정을 정기적으로 방문, 통증관리 등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제공 서비스는 수액요법과 통증, 욕창 등의 관리, 심리와 영적 상담, 발마사지 등이다. 임종을 앞둔 환자 가정의 ‘좋은 죽음(well-dying’) 돌봄과 사별가족 돌봄 등 사후관리도 한다.



 등록 관리를 원하는 말기암 환자는 본인 또는 가족이 대전시 가정호스피스센터(042-280-8540)로 신청하면 된다. 기초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대상자는 전액 무료다.



 장시성 대전시 복지여성국장은 “경제적.정신적 이유로 전문기관에 입원하지 못하는 말기 암환자와 가족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가정 호스피스 센터를 운영키로 했다”며 “전국 처음으로 하는 만큼 모범이 될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