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7조6155억원 … 1분기 국세 수입 9.2% 늘었다





전반적 경기 호조세 영향





세금이 지난해보다 10% 가까이 많이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세청이 민주당 이종걸 의원에게 제출한 국세징수 현황에 따르면 올 1분기 국세청이 관할하는 국세 징수액이 47조615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보다 9.2% 증가한 규모다. 정부가 올해 예산을 편성할 때 예상한 연간 국세수입 증가율 5.5%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세목별로는 소득세 징수액이 9조6801억원으로 전년 동기(7조8938억원)보다 22.6% 증가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국세청 관계자는 “45일이던 소득세 분납 기간이 올해부터 60일로 연장됐다”며 “소득이 늘기도 했지만 소득세 증가분의 상당 부분은 제도 변경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가가치세도 13조4620억원으로 16.5% 증가했다. 올해 수입액이 크게 늘어 수입물품에 붙는 부가가치세가 증가했다고 기획재정부는 설명했다. 상속·증여세는 7061억원으로 7.2% 증가했고, 법인세도 15.6% 늘어난 12조4477억원이 걷혔다. 관세청이 세목을 관리하는 관세 수입 역시 수입액 증가에 따라 지난해보다 7900억원가량 증가한 2조96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국세 수입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4.2%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전반적인 경기 호조세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