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꽂으면 바이러스 박멸 터보백신 USB 입소문









문서나 동영상 파일이 들어 있는 휴대용 저장장치(USB)를 건네받을 때가 있다. 이걸 PC에 꽂을 때면 혹시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 아닌지 걱정이 된다. 국내 보안업체 에브리존이 개발한 ‘터보백신 USB’(사진)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제품이다. 자체 방비가 든든함은 물론, PC에 꽂으면 탑재된 백신이 PC 내 바이러스까지 찾아내 치료하고 삭제한다. 물론 USB 본연의 기능도 한다. 4기가바이트(GB) 제품 가격은 2만7000원이다.



 이 제품은 2009년 일본에서 처음 출시된 뒤 지금껏 40만 개가 팔리는 인기를 끌고 있다. 에브리존은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 컴퓨터 소프트웨어 전시회에도 이 제품을 전시했다.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국내 판매는 에브리존 웹 사이트에서 한다. 이 회사의 홍승균 대표는 “별다른 마케팅 활동을 안 했는데도 판매가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백신 프로그램은 사용기간이 1년으로 정해져 있지만 이 제품은 제한이 없다. 업데이트는 이 USB를 컴퓨터에 꽂고 인터넷을 연결하면 자동으로 이루어진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