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달초 자살소동 벌였던 송지선 아나운서, 그동안 무슨 일 있었나

23일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해 사망한 송지선(30) 아나운서는 MBC 스포츠플러스 ‘베이스볼투나잇 야(野)’의 진행을 맡고 있다. 그는 이달 7일 트위터 상에서 자살 소동을 벌여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그는 트위터에 “저를 데려가 주실 수 없다면 힘을 주세요. 가슴이 쩡...너무 고통스럽습니다. 수면제 3알째” “하느님, 저 좀 도와주세요. 뛰어내리려니 너무 무섭고, 목을 매니 너무 아파요. 이제 그만 편안해지게 해주세요” 등의 글을 올렸다.



이를 본 팬들이 경찰과 소방서 등에 신고했다. 그러나 119가 그의 집에 출동했을 때는 잠을 자고 있었다. 다음 날 송씨는 다시 트위터에 “저 무사해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다음 날(8일) 송씨는 전 남자친구라고 밝힌 가수 디테오와 트위터 설전을 벌여 또 한번 소란이 일었다. 자살 소동 소식을 들은 디테오는 송씨에게 “야구 팬으로써, 전 남친으로써 안타까운 일이다. 너무 여전하고 불쌍하다. 정신차려라. 난 너를 이길 목적을 가지고 음악하고 있으니 무너지지 말아라. 내겐 몇 년 전이 생각나서 소름돋았다”고 말했다.



송씨도 지지 않고 디테오가 새 애인과 교제하던 중 자신에게 추파를 보낸 카카오톡(채팅형 SNS) 내용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그는 “난 남자복이 없나보다. 뻔히 여자친구 있는 애가 새벽에 보고 싶다고 카톡을 한다. 한 두번도 아니고”라고 맞받아쳤다. 둘은 네티즌의 비난 댓글이 쏟아지자 각자의 글을 삭제했다.



송씨는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임태훈 선수와의 ‘스캔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자살 소동을 벌이기 직전에 그의 미니홈피에 올라온 ‘프로야구 선수의 요구로 성적인 접촉을 가졌는데 언젠가부터 나를 외면해 괴롭다’는 내용이었다. 이 글은 바로 삭제됐지만 팬들 사이에서 이 사실이 유포돼 파장을 낳았다.



송씨는 여러 매체를 통해 “나는 미니홈피에 그런 글을 올린 적 없다”며 “내 팬이라고 온 한 여성이 집 앞에 있어 집 안에 들였는데 그때 내 휴대폰을 이용해 미니홈피에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임태훈과 2009년 겨울부터 약 1년간 열애 중”이라며 “공인이다 보니 사귀는 것을 미리 알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태훈의 구단 측은 송씨가 말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두 사람 사이에는 교제 여부에 대한 진실 공방이 계속됐다.



온라인 편집국



▶송지선 아나, 19층서 투신 자살

▶"딸이 자살했다는 연락받았다" 송지선 父 눈물

▶이달초 '자살소동' 송지선 아나, 그동안 무슨 일?

▶'투신 충격' 송지선 아나운서는 누구?

▶송지선 투신 충격에 母 실신 인근 병원 후송

▶"진실 밝혀지길 바란다" 네티즌 '충격'

▶투신 추정 시간 오후 1시 40분은 자신 방송시간

▶송지선 "사귄다"vs임태훈 "안사귄다"진실공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