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현동 워터게이트 빌딩 4층 ‘FRNIB’

대검 중수부는 부산저축은행그룹 대주주·경영진이 자체적으로 설립한 투자자문사 ‘FRNIB’(Future Research AND Investment Bank의 약어)를 정·관계 로비에 활용한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이 회사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워터게이트 건물 4층에 있으며, 이곳엔 부산저축은행이 입주해 있다.



박연호 부산저축은행 회장이 세운 투자자문사 … 검찰, 정·관계 로비 창구 지목

 검찰은 최근 부산저축은행 등에서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은행그룹 창업주인 박상구(88) 전 회장과 아들 박연호(61·구속기소) 회장 등이 2007년 설립한 FRNIB가 이 은행이 편법으로 설립한 120여 개 특수목적법인(SPC)의 투자와 관련해 자문의 대부분을 도맡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박 회장 등이 전국 각지의 부동산 개발 사업에 막대한 자금을 부정 대출해 주는 과정에서 FRNIB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FRNIB는 지난해에만 24개 SPC의 투자 자문을 맡아 건당 회사 수익금의 10~50%를 자문 수수료로 받았다. FRNIB 대주주 명단에는 박 회장의 형제 4명과 자녀 2명, 김양(59) 부회장, 김민영(65) 부산저축은행장, 강성우 감사와 이들의 자녀 5명이 전체 지분의 65.2%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와있다.



임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