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방부·미8군 고엽제 매몰 공동조사 합의




임관빈 국방정책실장(左), 존슨 미8군 사령관(右)

한국과 미국 정부는 경북 왜관 지역 미군기지 캠프 캐럴 내 고엽제 매몰 문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양국 공동 조사를 조속히 진행하기로 22일 합의했다.

 양국 간 합의는 임관빈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중장)과 존 D 존슨(중장) 미8군 사령관 사이에서 이뤄졌다.

 육동한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은 이날 고엽제 매몰 관련 정부 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주재한 뒤 이같이 전하면서 “미국 측도 이번 사안의 긴급성과 중요성을 인식해 우리 측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존슨 미8군 사령관이 직접 나서서 문제를 풀고 있다”고 말했다.

 육 차장은 또 양국 정부는 미군기지 캠프 캐럴 내 환경 관련 자료도 공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미국 측과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환경분과위원회를 통해 공동 조사방안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육 차장은 덧붙였다. 그러나 육 차장은 동두천 등 다른 미군 기지의 불법 폐기 의혹과 관련, “캠프 캐럴에 대해서만 공동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간 환경 전문가와 지역 주민 대표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조사단도 23일 오후 캠프 캐럴을 방문키로 했다. 육 차장은 “정밀조사 차원은 아니지만 매몰 현장을 살펴보고 필요한 사항을 미군 측에 질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관 합동조사단은 20일부터 캠프 캐럴 주변 지역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