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급 로비” 해병 사령관 음해 … 해병 현역 사단장 보직 해임

해병대 현역 P사단장(소장)이 직속 상관인 유낙준(중장) 해병대 사령관을 음해한 것으로 드러나 보직 해임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22일 “해군 참모총장의 지시로 21일 해군 인사심의위원회가 열렸다”며 “위원회는 P사단장의 소명을 들은 뒤 ‘직권 남용에 의한 군 기강 문란 행위를 했다’고 판단해 보직 해임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임 조치는 지휘권 차원의 조치”라며 “향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와 구체적인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지난해 6월 해병대 장성 인사 직후부터 떠돌던 ‘유낙준 해병대 사령관 진급 로비’ 소문에 대해 최근 감사를 실시한 결과 유 사령관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P사단장에 대해선 직권 남용 및 음해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