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파구의원 절반 북유럽 출장 … 시민단체 “또 외유성 아니냐”

서울 송파구의회 의원들이 열흘 넘게 북유럽 출장을 간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외유성 출장’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송파구의회 등에 따르면 구의원 13명과 구의회 사무국장 등 공무원 4명은 23일부터 10박12일의 일정으로 스웨덴·핀란드 등 북유럽 4개국을 방문한다. 전체 구의원(26명)의 절반이 참여한다. 출장경비만 6300여만원으로, 1인당 370만원꼴이다. 출장 목적은 노인요양시설 등 선진 복지시설을 둘러본다는 것이다. 방문단에 포함된 박재현(국민참여당) 구의원은 “2년에 한 번 가는 공식 출장”이라 고 말했다.



 그러나 송파시민연대 김현익 사무국장은 “시설 방문 위주인 공식 일정과 실제 일정이 다르다는 얘기가 파다하다”며 “올해 초에도 구의원들이 뉴질랜드로 외유성 출장을 갔는데 이젠 더 먼 북유럽까지 간다”고 꼬집었다. 이번 출장엔 7월 1일자로 퇴임하는 구의회 공무원들이 포함돼 ‘퇴직 위로여행’이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