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대한 탄생’이 ‘슈퍼스타K’ 넘지 못하는 이유





‘슈스케’는 출연자 부각으로 성공
‘위탄’은 스타 멘토 더 돋보여
우승후보 좁혀져도 문자투표 줄어



MBC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의 공개 경연을 지켜보고 있는 관객과 심사위원 멘토들(왼쪽부터 방시혁·이은미·신승훈·김태원·김윤아). 생방송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에선 시청자의 참여가 가장 중요한 변수다.





6개월 여 여정을 거쳐온 MBC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이하 ‘위탄’)이 지난 20일 결승 진출자를 가려냈다. 백청강·이태권 둘 중 우승자는 27일 최종 25회에서 가려진다. 20일 방송은 시청률 21.7%(AGB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기준)로 그날 총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위탄’의 체감 시청률은 이에 못 미친다. 경연자의 탈락·진출을 가늠하는 시청자의 문자투표가 뒷받침한다. 톱3가 겨룬 20일 수신된 문자 콜(call) 수는 70여 만 건. 지난해 케이블채널 엠넷(Mnet)의 ‘슈퍼스타K 2’(이하 ‘슈스케 2’)의 준결승전 콜 수(약 80만 건)에 못 미칠 뿐 아니라, ‘위탄’ 자체로도 하향 정체 상태다.



 ◆따로 노는 문자투표=‘위탄’은 톱12가 경연한 생방송 1회(4월8일) 콜 수가 170여 만 건으로 ‘슈스케 2’의 결승전(147만 건)을 뛰어넘었다. 시청률도 22.8%로 이때가 자체 최고다. 이후 시청률은 20% 안팎을 유지했지만 콜 수가 확 줄었다. 톱10과 톱8 때 각각 129만 건이었고 톱6 때 81만 건으로 내려앉았다.



 이러한 추세는 ‘슈스케 2’와 대조적이다. 톱11의 생방송 1회 때 30만 건에 불과했던 콜 수는 2회차 70만 건으로 뛰더니 결승전까지 폭증했다. 시청률도 문자투표와 비례해서 늘었다.



 기성가수들의 오페라 경연으로 화제가 된 tvN ‘오페라스타’도 마찬가지다. tvN 측에 따르면 생방송 1회 콜 수를 100으로 봤을 때 최종회는 388로 늘었다. 탈락자가 발생해 출연자는 계속 줄어들어도 시청자와 문자투표는 동반 증가해 간 것이다.



 ◆스타 메이킹이 관건=시청자 투표로 우승자를 결정하는 서바이벌 오디션에서 문자 참여도는 가장 중요한 변수다. 심사위원 점수보다 시청자 투표 비율이 높은 것은 이들 오디션의 ‘룰(rule)의 일부’다. TV를 ‘늘어져서 보는(Lean Back)’ 게 아니라 ‘적극적으로 보는(Lean Forward)’ 시청자가 우위에 있다. 게다가 투표엔 건당 100원의 정보이용료가 든다. 100원은 즉흥적인 감정 쏠림을 넘어 향후 음반·음원 등의 구매 의지를 암시한다. 내 돈을 쓰면서 스타로 만들겠다는 일종의 팬덤 문화(fandom·스타에게 적극적인 애정을 표현하고 소비를 통해 즐기는 문화현상)인 셈이다.



 ‘슈스케 2’의 문자투표 흐름이 대표적이다. 각 출연자의 캐릭터가 부각되면서 개별 팬카페가 형성되기 시작했고 이 안에서 투표 독려 현상이 나타났다. 지지 후보가 떨어지면 유사 캐릭터로 옮겨가면서 몰아주기 투표가 이어졌다.



 반면 ‘위탄’의 문자투표는 멘토 김태원의 멘티들을 집단적으로 밀어줄 때 가장 적극적이었다. 개별 후보 대결이 되면서 투표에 방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누가 되든 상관 없다’는 심리다. 스타 멘토 중심의 ‘멘토제’가 처음엔 이목을 끄는 데 기여했지만 출연자들을 ‘스타 메이킹’ 하는 데 독이 됐고, 결과적으로 ‘100원’을 끌어내는 데 실패한 셈이다.



 ◆100원 어디에 쓰이나=지난 20일까지 ‘위탄’의 누적 콜 수는 670만 여건. 27일 최종회까지 합치면 750만~800만 건에 이른다. 문자투표 수익만 8억원 가까운 셈이다. ‘슈스케’는 문자수익 총 매출 가운데 통신사(30%), 중간 업체(35%) 몫을 제외한 방송사 몫 35% 전액을 ‘CJ도너스 캠프’를 통해 사회 기부한다고 밝혔다. ‘위탄’은 문자투표 때 매출 부분을 명확히 밝히지 않는 가운데 수익 일부를 제작비에 보전하고 일부를 기부한다는 입장이다. ‘투표수익’의 공익성을 명시하지 않은 것도 ‘100원’ 동참을 꺼리게 한 것으로 보인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