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대비 속 네 차례 연장, 이승현이 웃었다





KLPGA 러시앤캐시, 생애 첫 승



이승현이 KLPGA 투어 러시앤캐시 채리티 클래식에서 연장전 끝에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뒤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현(20·하이마트)이 KLPGA 투어 러시앤캐시 채리티 클래식에서 네 차례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2일 제주도 오라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 프로 데뷔 2년 차인 이승현은 이날 출전 선수 중 유일하게 언더파(71타)를 친 끝에 합계 7언더파로 이보미(23·하이마트)·장지혜(25·팬코리아)와 함께 동타를 이뤄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승현은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이보미가 보기로 탈락한 뒤에도 장지혜와 두 차례나 더 피 말리는 접전을 펼쳤다.



 대회장에 강한 빗줄기가 쏟아지는 가운데 계속된 연장 네 번째 홀. 생애 첫 승이 간절했던 두 선수는 서로 한 치의 양보도 없었지만 나이 어린 이승현의 집중력이 더 돋보였다. 두 선수는 이 홀에서 나란히 2.5m 정도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그러나 이승현은 파를 잡아냈고 장지혜는 1.5m 거리의 파 퍼트를 놓치면서 무릎을 꿇었다.



 지난해 상금 9749만원을 벌어 랭킹 28위에 머물렀던 이승현은 이 대회 우승상금 1억원을 받아 순식간에 상금 랭킹 4위(1억2100만원)로 뛰어올랐다. 2006년 주니어 상비군, 2008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친 이승현은 2009년 드림투어(2부 투어) 상금 랭킹 2위 자격으로 지난해 정규투어에 합류했다. 지난해 아깝게 신인왕을 놓친 이승현은 올 시즌 페어웨이 안착률 92.86%로 1위를 달리는 등 정교한 아이언 샷이 특기다.



 2007년 정규투어에 데뷔한 장지혜는 연장 네 번째 홀에서 파 퍼트가 홀(컵) 왼쪽을 살짝 돌아 나오는 바람에 첫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대회를 앞두고 감기몸살에 시달렸던 지난해 상금왕 이보미는 연장 1, 2차전에서 잇따라 퍼팅과 어프로치 샷 실수로 다 잡았던 우승을 놓쳤다. 3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심현화(22·요진건설)는 이날 5타를 잃으며 공동 4위(5언더파)로 시즌 2승 달성에 실패했다.



문승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