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원도 정선 ‘꾀꼬리’였던 홍혜란, 퀸엘리자베스콩쿠르 무대서 우승





성악 부문서 아시아인 처음 … 9월 뉴욕 데뷔





소프라노 홍혜란(29·사진)이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막을 내린 세계 3대 음악 경연대회인 퀸엘리자베스콩쿠르 성악 부문에서 우승했다.



퀸엘리자베스콩쿠르 성악 부문에서 아시아계가 우승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홍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뒤 2009년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아드 음악학교를 다녔다.



 홍씨는 “2009년 프란시스코 비나스 국제 경연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는 제대로 준비하지도 못하고 엉겁결에 나갔었다”며 “사실 마음먹고 국제 콩쿠르에 출전하기는 이번 퀸엘리자베스콩쿠르가 처음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결선에 오른 나머지 11명 모두가 실력이 너무 뛰어나 우승은 기대하지도 못했다”며 “무대 위에서 떨렸지만 차분함을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이런 점을 심사위원들이 높이 평가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강원도 정선 출신인 홍씨는 초등학교 2학년 때 교내 합창단원이 되면서 본격적으로 성악을 시작했다. 그는 9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하우스에서 공식 데뷔할 예정이다.



 퀸엘리자베스콩쿠르는 쇼팽 콩쿠르(폴란드), 차이콥스키 콩쿠르(러시아)와 함께 세계 3대 음악 경연대회로 꼽히며 피아노와 성악, 바이올린은 3년 주기로 번갈아 열리고 기악 부문 경연이 있는 해에는 작곡 부문도 추가된다.



작곡 부문은 2009년(조은화)과 2010년(전민재) 2년 연속 한국인이 우승한 바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