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잘못 줄이기 쉬운 ‘되레’와 ‘외려’

“주객전도(主客顚倒)는 주인과 손의 위치가 뒤바뀌어 손님이 되레 주인 행세를 한다는 뜻이고, 적반하장(賊反荷杖)은 도둑이 되려 매를 든다는 의미로 잘못한 이가 잘못도 없는 사람을 나무람을 이르는 말이다.” 두 사자성어의 뜻풀이에 나온 ‘되레’와 ‘되려’ 중 맞춤법에 맞는 표현은 무엇일까?



 ‘예상이나 기대, 일반적인 생각과는 반대되거나 다르게’라는 뜻의 부사인 ‘도리어’의 준말로 ‘되려’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지만 ‘되레’로 바루어야 한다. ‘도리어’가 ‘되려’로 줄어든 형태가 더 자연스러워 보이지만 언중 사이에서 ‘되레’가 널리 쓰인다고 판단해 표준어로 삼은 것이다.



 ‘되레’와 관련해 헷갈리기 쉬운 말이 ‘오히려’가 줄어든 ‘외려’다. “방귀 뀐 놈이 외레 성낸다더니…” “잘못한 놈이 외레 큰소리야!”처럼 사용하는 이가 종종 있지만 ‘외려’로 고쳐야 맞다. ‘일반적인 기준이나 예상·짐작·기대와는 전혀 반대되거나 다르게’란 뜻의 부사 ‘오히려’의 준말은 앞의 두 음절이 ‘외’로 줄어든 ‘외려’를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다.



 ‘도리어’는 ‘되레’로, ‘오히려’는 ‘외려’로 줄이는 게 바르다. ‘도리어’의 ‘어’와 ‘오히려’의 ‘려’가 준말에 그대로 남아 있다는 걸 생각하면 기억하기 쉽다.



이은희 기자



▶ [우리말 바루기]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