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년치 이자 미리 주는 예금 나와

아이디어가 반짝이는 정기예금 신상품이 속속 나오고 있다. 금리는 연 4% 정도로 비슷하지만, 독특한 상품구조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상품들이다.



중도 해지해도 고금리 주고
프로야구 팬 우대 상품도
아이디어 정기예금 상품 속출

 우리은행은 최근 ‘미리 받는 정기예금’을 출시했다. 예금 가입과 동시에 1년치 이자를 고객 입출금 통장으로 넣어주는 상품이다. 금리는 연 3.95%로, 첫 거래 고객이거나 5000만원 이상 가입하면 0.1%포인트 더 얹어준다. 금리가 같다면 이자를 당겨 받는 게 고객에겐 이익이다. 1억원을 예금해 405만원 이자를 받고, 이를 재투자하면 16만원 이자가 또 붙는다. 이 경우 총 수익률은 4.21%가 된다. 이 은행 개인영업전략부 안주영 과장은 “선이자를 주는 최초의 예금으로, 특허 출원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이 지난달 말 선보인 ‘MMDA형 정기예금’도 903억원어치가 팔렸다. 가입 뒤 3개월 안에 중도 해지해도 시장금리부 수시입출금식예금(MMDA) 수준인 최고 연 2.61%의 금리를 주는 게 특징이다. 보통 0.2~0.5%인 중도 해지 이율을 크게 높였다. 1년 만기 금리는 최고 연 4.21%다. 중도 해지가 부담스러운 정기예금 고객과 기존 MMDA 고객 모두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국민은행은 6월 17일까지 ‘KB국민프로야구예금 Ⅱ’를 판매 중이다. 기본이율은 연 4%이고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팀을 맞히면 0.2%포인트, 프로야구 경기 관람권을 내면 0.1%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더 준다. 8영업일 동안 1070억원이 들어왔다. 이 은행 수신부 이상수 팀장은 “가입 고객들이 많이 예상한 우승팀은 SK-두산-삼성-LG 순”이라고 전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