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녀 여성들,활모양으로 몸을 구부리고는…





















 

지난 11일 우크라이나의 독립기념 광장에서 우크라이나의 여성운동가모임인 'FEMEN' 회원들이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회원들로 인간 활을 만들어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센코 대통령의 초상에 오물을 쏘는 장면을 연출했다. 세사람이 한 조가 돼 한 사람이 물구나무 선 여성을 지탱하고, 다른 한 사람이 물구나무 선 여성의 발목에 묶인 줄을 뒤로 당겼다 새총을 쏘는 모양으로 루카센코 대통령의 얼굴을 겨냥했다.



루카센코 대통령은 지난해 말 4선에 성공했다. 선거 과정에서 야당 대선후보를 포함한 시민들을 대거 체포하고 폭행하는 등 부정선거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이집트·리비아 등에서 불던 민주화바람이 벨라루스로까지 몰아치자 "서방의 음모에 의해 소요사태가 일어나고 있다"며 "국가 위기시 무력사용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이런 점을 문제삼아 올해 초 루카센코와 그 측근의 EU입국을 금지시켰다.

FEMEN의 이날 시위는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 루카센코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였다. 이들은 올해 2월10일 우크라이나 주재 이집트 대사관에서 상체를 드러낸 채 기습시위를 벌이는가 하면 2009년에는 신종인플루엔자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알몸시위를 하는 등 국내외 문제에 적극적인 의사를 표현해왔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