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대통령 “FTA 비준 반드시 해야” 황우여 “남경필 위원장과 상의”





MB 앞에서 ‘거수기 역할’ 거부한 한나라 신주류 지도부



이명박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지도부와 간담회에 앞서 황우여 신임 원내대표(가운데), 정의화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안성식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당이 기본가치를 지켜나가면서 중심을 잡고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한나라당 ‘신주류’인 황우여 원내대표와 이주영 정책위의장 등 새 지도부와의 첫 청와대 조찬회동에서다. 이 대통령의 언급은 소득세·법인세 감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에 대해 여당에 협조를 당부한 것이었다. 그러나 당 지도부 태도는 과거와 사뭇 달랐다.



 황 원내대표와 이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정책인 감세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두 사람은 FTA 비준안 처리 문제에 대해서도 ‘6월 국회 처리’를 못 박지 않는 등 유보적이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이를 두고 당에선 “당이 청와대를 위한 ‘거수기’ 역할은 더 이상 안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셈”이란 평가가 나왔다.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이날 이 대통령은 “한나라당이 인기 위주 정책으로 ‘왔다 갔다’ 하면 안 된다. 당장 욕을 먹더라도 감세 같은 건 당의 기본가치를 지켜나가면서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 그래야 지지세력이 돌아온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황 원내대표, 이 정책위의장 등 신임 지도부가 그간 ‘감세 철회와 10조원 서민복지’를 강조한 걸 ‘인기 위주 정책’이라고 지적한 것처럼 들릴 수도 있는 발언을 한 것이다.



 이에 감세 철회론자인 이 정책위의장은 “당내에서 감세 철회에 대한 논의가 많다. (30일)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며 맞서는 모양새를 보였다. 그는 청와대 회동이 끝난 뒤에도 기자에게 “법인세와 소득세 모두 최고구간(각각 과표소득 연 2억원과 8800만원 이상) 감세를 철회해야 한다는 소신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 황 원내대표는 이 대통령 앞에서 “등록금과 일자리, 육아, 전·월세, 퇴직 후 복지 등 생애주기형 정책 접근을 하겠다”며 서민 복지를 강조했다.



 한·미 FTA 비준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당 지도부는 청와대가 원하는 답을 주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FTA 비준안은 (현 정부가 아니라) 야당 시절에 하겠다고 약속했던 것이니 반드시 해야 한다. (추가협상에서) 의약부문에 상당한 성과가 있었고 미국 의회도 7월께 비준이 될 거다”고 말했다. 청와대 정진석 정무수석은 회동 말미에 “6월 국회에서 상정만이라도 되게 해 달라”고 당 측에 부탁했다. 이에 대해 황 원내대표는 “(신주류의) 남경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과 상의해 보겠다”고만 답했다. 황 원내대표는 비준안 처리와 관련해 그간 수차례 “(국회에서) 몸싸움은 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회동 이후 청와대에선 “FTA 비준안의 6월 국회 상정에 당·청이 합의했다”고 밝혔으나 당은 “야당과 상정 문제를 협상하겠다는 것이지 합의한 건 아니다”고 했다.



글=정효식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