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구려 추정 철제갑옷 연천서 발굴







고구려 시대 것으로 보이는 철제 갑옷이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반대편 계곡 주변에서 발굴됐다. 돌확(가운데 구멍이 뚫린 둥근 돌) 옆에 찰갑(札甲) 조각 100여 점 이상이 뭉쳐 있다. [문화재청 제공]





고구려의 요새였던 경기도 연천군 ‘무등리 2보루(堡壘)’ 유적에서 고구려 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철제 갑옷 한 벌이 발굴됐다.



 서울대학교박물관(관장 송기호)은 17일 “지난달 5일부터 이 보루를 조사한 결과 철제 갑옷인 찰갑(札甲)을 발굴했다”며 “북한이나 중국 등 고구려 옛 영토에서 조각 형태로 발견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한 개체가 온전하게 발굴되기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발굴된 갑옷은 쇠로 만든 손바닥만 한 비늘을 이어 만든 찰갑이다. 보루 유적 내에서 바닥에 주저앉은 채로 발견됐으며, 앞으로 완전한 수습과 보존 처리 과정을 거쳐야 한다. 보루는 망루 성격을 겸한 소규모 성곽이다.



무등리 2보루는 6~7세기 고구려가 북상을 시도하는 백제를 감시하기 위해 설치됐다. 고구려 토기와 기와 조각, 군량미로 추정되는 불에 탄 쌀이 출토된 바 있다.



 조사단은 18일 오후 4시 발굴 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열어 이번에 발굴한 갑옷을 비롯해 무등리 2보루 유적의 전반적 규모와 석축 성벽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