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움과 함께하는 건강관리 산부인과





20~30대 땐 자궁·난소 건강, 40대 이후엔 암 예방…매년 검진받길







여성이라면 익숙해져야 할 곳이지만 막상 가려면 꺼려지는 데가 산부인과다. 10대 청소년이나 미혼 여성에겐 더 그렇다. 차움 산부인과 박지현 교수는 “젊은 여성들의 산부인과 방문이 과거에 비해 조금씩 늘고 있지만 아직 낮은 편”이라며 “자궁과 난소에 생기는 여러 질환으로부터 여성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10대 후반이 적합



 생리를 시작하는 10대에는 향후 발생할 수있는 위험 질환을 예방하는 검진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 시기에 특별한 질환 없이 건강 상담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기란 쉽지 않다. 박 교수는 “생리량이 일정하고 생리주기가 규칙적인지, 분비물에 이상이 없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하라”며 “심한 생리통이나 비정상적인 출혈을 방치할 경우 만성질환이나 불임 등의 위험이 있으므로 반드시 산부인과 진료를 받을 것”을 권했다.



 이 시기에 겪는 생리불순은 대개 스트레스가 원인이다. 별다른 질환 없이 자궁 출혈이 지속되는 기능성출혈도 스트레스가 큰 원인이다. 박 교수는 “학업 스트레스로 인해 생리불순이나 기능성출혈을 호소하는 10대가 늘고 있다”며 “기능성출혈의 경우 빈혈로 이어질 수 있어 방치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생리통도 유심히 살펴야 한다. 생리통은 자궁내막에서 분비되는 프로스타글란딘이란 물질이 자궁혈관을 수축시켜 생긴다. 어느 정도의 생리통은 자연스런 현상이지만 평소에 없던 생리통이 생겼거나 통증이 갑자기 심해졌다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이 자궁 외 난소나 나팔관에 자리해 증식하는 것으로, 불임의 원인이 되므로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몸에 달라붙는 바지, 합성섬유 속옷을 입거나 세균에 감염돼 생기는 질염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여성 생식기는 항문에 가까워 포도상구균, 연쇄상구균, 대장균 등 각종 세균에 감염될 위험이 크다. 질염은 가려움증, 통증등의 증상을 동반해 생활에 불편을 줄 뿐 아니라 만성화되거나 자칫 방광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산부인과 검진을 통해 원인균을 정확히 찾아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박 교수는 “10대 후반에는 자궁경부암 백신접종도 챙길 것”을 권했다.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원인인 자궁경부암은 암 가운데 유일하게 백신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여성 발병률은 10만 명당 11.2명으로 일본(9.8명), 영국(7.2명)보다 높다. 전암단계인 자궁경부 상피내암까지 포함하면 여성에게 가장 흔한 암으로 꼽힌다. 박 교수는 “자궁경부암 백신은 한번 접종하면 30년 동안 예방효과가 있으므로 성경험을 하기 전에 접종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6개월 내 3회 접종하면 된다.

 

건강한 임신·출산 위해 생리량·생리주기 살펴야



 임신과 출산을 준비하는 20~30대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10대 때와 달리 이 시기의 생리통, 생리불순은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종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더욱이 자궁근종은 생리주기가 반복될수록 위험도가 높아지는 질환이므로 10대 때 보다 20대 이후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 생리통이 생리를 전후해 언제 나타나는지, 얼마나 지속되는지, 이전보다 더 심해지는지 등을 관찰해 종전과 다른 증상이 있다면 정확한 검진을 받도록 한다. 성생활을 시작했다면 자궁경부암 검진, 분비물 검사도 필요하다. 최근 결혼과 출산 연령이 늦어지면서 여성 건강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생리량과 생리주기를 챙겨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건강한 임신을 위해 난소연령을 체크해두는 것도 좋다. 난소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난소연령은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알 수 있다.



 30대 후반엔 조기폐경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폐경으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가 낮아지면 단기적으로 불면증, 우울함, 신경과민 등이 생긴다. 이후 폐경기간이 길어지면 심장병이나 골다공증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따라서 생리량과 생리주기에 급격한 변화가 있다면 전문적인 진료와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40대 이후엔 매년 정기적인 검진으로 암 예방에 힘쓴다. 대부분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안 한 세대이므로 정기검진으로 HPV 감염 여부를 확인하도록 한다.



 차움은 10대 소녀, 미혼 여성, 임신을 계획중인 여성, 출산 여성, 중장년 여성 등 여성생애 주기에 따른 다양한 검진 프로그램을운영 중이다. 모든 검진은 1일 30명 한정 예약제로 실시한다.

▶ 문의=02-3015-5300





[사진설명] 차움 산부인과 박지현 교수가 임신·출산을 준비하는 20~30대 여성에게 필요한 산부인과 검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hapia@joongang.co.kr/사진=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