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평택골프클럽





서울서 1시간 이내 18홀 파3 코스





 국내 최초의 18홀 규모 파3 코스인 서평택골프클럽이 봄철 골프 시즌을 맞아 골퍼들에게 인기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나들목 옆 1분 거리에 있는 이곳은 서울에서 1시간 이내 거리다. 코스는 18개의 파3홀(파54, 전장 2200야드, 250m 드라이빙레인지)로 이뤄졌다.



 벙커와 워터해저드, 울창한 숲 등을 두루 갖춰 타수를 줄이고자 하는 골퍼들에겐 안성맞춤인 코스다. 정규홀과 마찬가지로 클럽하우스, 피트니스센터, 사우나, 한식당 등 부대시설을 갖췄다. 업체 측은“접근성, 서비스 등도 좋아 부담없이 라운드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회비가 개인 800만원, 가족 1500만원, 법인(무기명 2인) 2000만원인 멤버십특별회원에 가입하면 입회기간 4년 동안그린피·골프연습장 무료, 회원 동반자 준회원 대우 등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만기시에는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고 연장도 가능하다.

▶ 문의=031-686-5005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