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 “원전 멈춰라” 광주 “도둑맞았다”

경북도의회는 16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울진·월성 등의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지를 요청하기로 했다.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는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리장 공사를 중지하라는 가처분신청도 2~3일 안에 내기로 했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정부 발표 이후에도 4일째 항의성 단식을 계속했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 거점지구로 대전광역시 대덕특구가 결정되면서 경북도는 이렇게 강력한 대응카드를 꺼내들었다. 실제 실천할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그만큼 탈락한 지역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광주·전남지역은 “도둑맞은 과학벨트를 되찾기 위해 모든 정치적·행정적 투쟁을 벌여 나가겠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강운태 광주시장과 김영진(광주 서구 을) 국회의원은 16일 오후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의 강점인 싼 땅값과 튼튼한 지반이 평가에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며 “정부가 이번 결정을 백지화하고 재심사하지 않을 경우 진상 규명을 위한 청문회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15일까지만 해도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던 대전은 이날 공식적으로 환영 성명을 냈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 이행되게 된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대덕의 기적을 이룰 수 있도록 정부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시청 실·국장급 간부들은 이날 오후 대전시청 회의실에서 TV를 보던 중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과학벨트 입지를 발표하자 환호했다. 대덕연구개발특구 구성원들도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KAIST 양동열 연구처장은 “그동안 다소 정체됐던 대덕특구가 한 단계 도약하고 대전지역 경제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기능지구로 지정된 충남·북도 아쉬움은 있지만 반기는 분위기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세종시가 거점지구로 선정되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정부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과학벨트 입지를 결정한 것을 존중한다”며 “ 세종시의 자족기능 확충을 위해 투자하도록 정부에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도 “충청권에 과학벨트 거점지구와 기능지구가 들어서고 충북 오송·오창이 기능지구로 선정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구도권 경남도 동남권발전전략본부장은 이날 “국책연구기관이 집중돼 있는 대전권을 거점지구로 지정한 것은 지역균형발전에는 맞지 않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50개 사이트랩(기초과학연구단) 가운데 입지가 확정된 40곳을 제외한 10곳의 유치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송의호·김방현·유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