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우여 “난 친이·친박계다” 김진표 “호남 물갈이 없다”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왼쪽)와 김진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막걸리 대신 옥수수 수염차로 건배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앞으로 1년간 국회를 운영할 한나라당 황우여(64·인천 연수구) 원내대표와 민주당 김진표(64·수원 영통구) 원내대표는 동갑내기다. 두 사람은 서울대 법대 동문이다. 황 원내대표가 대학에 1년 먼저 입학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수를 했기 때문에 학번으론 2년 후배다.

 둘 모두 개신교 장로이기도 하다. 김 원내대표가 2006년 수원 중앙침례교회의 장로가 됐을 때 황 원내대표가 그 자리에 참석해 축하도 했다. 그런 두 사람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났다. 최근 원내대표 임기를 마친 김무성(한나라당)·박지원(민주당) 의원의 ‘막걸리 대담’(본지 5월 11일자 4, 5면)을 기획했던 중앙일보가 황·김 원내대표의 막걸리 대담을 추진하겠다고 하자 두 사람은 흔쾌히 응했다. 그러나 두 원내대표는 자리를 잡고 나서 “장로들이 막걸리를 마시며 대담하는 건 좀 이상하다”며 컵에 옥수수 수염차를 따랐다. 그리고 술을 마시듯 팔을 서로 꼬면서 ‘러브샷’을 했다. 진행은 정치부 신용호·채병건 차장이 맡았다.

- 내년 총선부터 전망해 달라.

▶김=우리가 17대(2004년) 때 153석을 얻었다. 당시 야당 선거 사상 가장 큰 성공이었는데 그보다 더 성공해야 한다. 150석 이상 얻어야 제1당이 될 수 있으니까. 그게 우리 당의 목표이고 내 전망이다.

▶황=우리도 비슷할 거라고 생각한다. 지금 상황이 어렵더라도 하기 나름 아니겠나. 수도권이나 중부권이 문제인데 여야 간 큰 차이는 나지 않으리라고 본다. 그 대신 우리가 잘해야 한다.

▶김=수도권에서 29석(민주당) 대 82석(한나라당)인데 우리가 50석을 탈환해야 150석을 얻는 게 가능하다. 우리가 낮은 자세로 가면 지난 재·보선에서 드러난 민심에서 보듯 충분히 이길 수 있다.

▶황=문제는 수도권과 중부권인데 큰 차이는 안 날 것으로 본다. 특히 대선에서 한나라당이 이겨야 한다는 바람이 있을 테니 결과를 비관적으로 보진 않는다.

- 6월 국회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처리할 때 물리력이 동원될까.

▶황=물리력을 동원하지는 않겠다. 야당도 (비준안 처리가) 국익을 위한 것이라고 말하는데….

▶김=황 원내대표의 인품을 믿는다. 이미 물리력을 동원한 처리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한 의원들 중 한 분이지 않은가.

 -황 원내대표가 최근 ‘법인세 감세 철회’에 대한 입장을 바꿨는데.

 ▶황=그렇지 않다. 의원들의 입장 차이가 크고 정부와 야당의 입장도 다 다르니 이를 조정하는 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차원이었다.

 ▶김=한나라당 내부의 입장 차가 크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실천이 중요하다. 한나라당이나 정부가 친서민 행보를 한다지만 (대통령이) 시장에서 떡볶이만 사먹었지 예산이나 법안으로 실천한 게 없지 않으냐.

 ▶황=감세 철회 등을 하면 10조원을 만들 수 있다. 우리는 등록금, 육아 비용 등이 우선이라 보는데 어떻게 쓸지 여야의 생각이 다르다.

 -두 사람은 각각 ‘여당의 진보’ ‘야당의 보수’라는 얘기를 듣는데.

▶황=정당의 이념 스펙트럼 같은 것은 뛰어넘어야 한다. 사람이 아프면 고치는 게 우선이듯 문제가 있다면 당이 전력을 다해 이를 해결하려고 하는 게 중요하다.

▶김=일부 언론에서 나를 ‘야당의 보수’로 표현하는데 불만이다. 내가 경제 관료 출신이니 보수적이라는 고정관념이 있는데 30년간 관료 생활을 하며 부동산 실명제 같은 개혁 조치는 다 내 손을 거쳤다.

- 민주당은 호남 물갈이 얘기로, 한나라당은 신·구주류 갈등이 일고 있다.

▶김=우리가 지금 87석뿐이다. 죽을 고생을 하면서 당의 지지율을 끌어올린 의원들이다. 물갈이론은 상식 이하의 발상이다.

▶황=제가 친박·친이 어디를 가도 서로 ‘넌 친박·친이가 아니다’라고 하지 않나(하하). 난 친이박계다.

- 앞으로 1년 동안 서로에게 가장 기대하는 것과 우려하는 것은.

▶김=황 원내대표는 절대 거짓말을 못 하는 분이고, 진정성 있는 대화가 가능하다. 다만 여당 원내대표가 통 큰 정치를 해야 하는데 청와대가 그런 재량을 주지 않을 때 돌파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황=(웃으며) 재량은 누가 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만드는 거다.

▶김=(웃으며) 그럼 걱정 없다.

▶황=김 원내대표는 품위 있는 정치를 하는 분이다. 다만 민주당 내 의견이 분열돼 있는 만큼 과연 그걸 모아낼 수 있을지 걱정은 되지만 잘하실 걸로 본다.

글=김경진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황우여
(黃祐呂)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한나라당 원내대표
[現] 한국청소년연맹 총재
1947년
김진표
(金振杓)
[現] 민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민주당 원내대표
1947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