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4, 유엔 상임이사국 또 좌절

일본·독일·인도·브라질 4개국(G4)이 6년 만에 다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 진출을 노렸으나 좌절될 위기에 놓였다. G4의 상임 이사국 진출을 반대하는 반G4 진영이라는 강력한 장벽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16일 “G4의 안보리 상임 이사국 진출을 저지하기 위해 중국·이탈리아·한국 등이 사실상 ‘반G4’ 회동을 로마에서 16일(현지시간) 개최한다”며 “G4는 국제사회의 지지가 확산되지 않자 올 유엔 총회에서 독자적인 유엔 개혁 결의안을 채택하려던 계획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 정부는 2005년 독일 등과 손잡고 상임 이사국을 노렸으나 중국 등의 반발로 무산됐다. 이후 이른바 ‘최대의 외교 작전’을 벌여 지난 3월 “상임·비상임 이사국 수를 함께 늘린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느슨한 형태의 결의안 초안을 준비했다. 2005년 당시 ‘상임 이사국과 비상임 이사국을 각각 6개국과 4개국 더 늘리고, 새로운 상임 이사국에는 거부권을 주지 않는다’는 내용의 구체적인 안을 제시했다가 최대 표밭인 아프리카연합(AU)의 이탈을 초래했던 반성 때문이다. 일단 느슨한 형태로 자체 결의안을 채택시킨 뒤 상임 이사국 진입으로 연결시킨다는 2단계 작전을 펼쳤다.

 그러나 G4의 라이벌 국가라 할 수 있는 한국·이탈리아·파키스탄·콜롬비아를 중심으로 한 40여 국가가 ‘컨센서스 연합(UFC)’을 구성, G4 저지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섰다. 신문은 “유엔의 192개 가맹국 중 G4에 협력을 약속한 곳은 70~80곳뿐”이라며 “채택에 필요한 3분의 2(128개국)를 크게 밑돌고 있어 이대로는 결의안을 제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반G4’의 중심인 UFC 측은 ‘G4는 우리와의 외교전에서 패배했다’고 이미 승리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