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이란에 미사일 기술자 200명 파견

북한이 이란에 핵·미사일 개발 등 군사 기술 지원을 위해 200명 이상의 기술자를 파견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정보 소식통을 인용, “북한 기술자 200명은 우라늄 농축시설이 있는 이란의 중부 나탄즈 등 12개 지역에 분산돼 기술 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은 출입국과 이동경로가 발각되지 않도록 타인 명의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기 수출 어렵자 인력 수출

 무기 수출을 주요 외화벌이 수단으로 삼던 북한이 두 차례의 핵실험에 따른 국제 제재로 무기 수출이 어려워지자 군사 기술 인력 수출로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문은 “이를 통해 군사 기술이 이란으로 옮겨 갈 가능성이 커 미국 등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란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샤하브1’과 중거리 탄도미사일 ‘샤하브3’는 각각 북한의 스커드B 개량형과 노동미사일을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최근 북한 기술을 능가할 정도의 수준까지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