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 구미시, 수돗물 단수 손해배상 소송

경북 구미시는 한국수자원공사가 운영하는 광역상수도 해평취수장 임시보가 유실돼 발생한 수돗물 공급 중단사태와 관련, 16일 한국수자원공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구미시는 지난 8일 일어난 단수사태로 전 공무원이 비상근무에 돌입, 재난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며 지원에 나섰으나 용수 공급이 정상화된다고 발표했던 수자원공사의 약속이 수차례 지켜지지 않아 구미시민·기업체의 불편과 피해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구미시는 이는 수자원공사 측이 시에 정수 공급계약을 이행하지 않은 것이라며 시가 입은 피해에 대해 우선 손해배상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구미시는 이와 함께 임시보의 부실 관리, 사고 후 현장 전문가의 부재 및 사고수습대응 매뉴얼이 없는 등 수자원공사 측의 상수원 관리에 허점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수자원공사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와 더불어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해를 가한 이번 사고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규명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항구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시민감시단을 구성해 상시 감시체계도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