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은 당 대표’ 노리는 한나라 3인 … 친박 표심 절실한데





남경필·정두언·나경원
단일화 후 대표직 나설 듯
친박 “선거패배 책임자들이 … ”







한나라당 신주류를 형성한 소장파에선 ‘젊은 당 대표론’이 나오고 있다. 7월 4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소장파가 잡겠다는 것이다. 소장파 중에서 대표직을 노리는 이는 남경필(46·4선)·정두언(54·재선)·나경원(48·재선) 의원 등이다.



 4·27 재·보선 패배 후 초·재선 의원 중심으로 구성된 모임인 ‘새로운 한나라’ 소속의 한 의원은 “남경필·정두언·나경원 의원이 미니 경선을 통해 후보 단일화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고, 단일화가 이뤄지면 대표직을 넘볼 수도 있는 상황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소장파 일원으로 활동했던 원희룡(47·3선) 의원도 대표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그에겐 사무총장으로서 재·보선에서 패배한 책임이 있다. 그는 또 ‘새로운 한나라’ 그룹과 거리를 두고 있는 만큼 구주류의 지원이 없을 경우 대표 경선에 나가기 어려울지 모른다.



 ‘젊은 대표론’이 전당대회에서 과연 통할지는 미지수다. 다수의 중진은 젊은 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에 대해 냉소적이다. 한 친박근혜계 재선 의원은 최고위원을 지낸 정두언 의원 등을 겨냥, “지난해 6·2 지방선거부터 이번 재·보궐선거까지 지도부와 함께 책임질 인물은 알아서 빠져야 한다”며 “그런 그들이 소장파를 대표해 나온다고 해서 국민이 감동을 느끼겠느냐”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중진의원은 “지방선거 때 정두언 의원은 지방선거기획위원장, 남경필 의원은 인재영입위원장으로 공천과 선거운동에 적극 관여해 놓고 선거에서 지자 패배 책임을 청와대로 떠넘긴 인물들”이라며 “그들이 구주류의 책임을 말하는데 그들도 엄밀히 말하면 구주류인 만큼 대표 경선에 나설 자격이 없다”고 했다.



‘젊은 대표’의 탄생 여부는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서 단결력을 보인 친박계가 누굴 미느냐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다. 남경필·정두언·나경원 의원 모두 친박계의 지지를 희망하고 있으나 일부 친박계는 그들에 대한 거부감이 강한 편이다.



중립 성향인 권영세(52·3선) 의원도 대표 경선 출마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 그는 최근 대통령 특사로 유럽을 방문한 박근혜 전 대표와 동행했다.



친박계 일부에선 “동지를 내보내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박 전 대표 비서실장을 지낸 유승민(53·재선) 의원에게 경선 출마를 종용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