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표·강봉균 운명 가른 조경태 ‘한 표’





민주당 원내대표 ‘한 표’ 승부



조경태 의원



‘수도권 지도부’를 탄생시킨 13일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한 표’가 승부를 갈랐다. 오전 11시30분쯤 1차 투표를 마치자 1위(김진표 의원 31표)는 확정됐으나 2~3위 득표자(강봉균·유선호 의원 모두 26표)가 같았다. 그래서 2차 투표는 1~2위 간의 결선투표가 아닌, 세 후보 간의 재투표로 치러졌다. 그 결과 김 의원 36표, 강 의원 35표, 유 의원 11표, 김 의원의 한 표 차 승리였다.



 김 의원과 강 의원의 운명은 민주당의 유일한 영남 출신 의원인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에 의해 바뀔 뻔했다. 이날 1차 투표엔 83명, 재투표엔 그보다 한 명이 적은 82명이 참여했다. 재투표에 빠진 의원은 조 의원. 강 의원 측에선 “조 의원이 강 의원을 찍었다면 당락이 바뀌었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조 의원은 강 의원과 함께 당내 비주류 모임인 ‘쇄신연대’에서 활동했었다.



조 의원이 강 의원에게 투표했다면 김 의원과 강 의원은 모두 36표가 된다. 이 경우 민주당 규정상 다선(3선)인 강 의원이 김 의원(재선)을 이긴 것으로 결정된다.



 이와 관련, 조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2차 투표를 앞두고 지역 어르신들이 국회를 방문해 잠깐 인사를 하고 온 사이에 투표가 마감됐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내가 투표했다면 김 의원이 두 표 차로 이기거나 강 의원이 원내대표가 됐을 텐데, 둘 중 어느 쪽인지는 나만 알겠다”고 했다.



 민주당 새 원내사령탑이 된 김 의원의 성향은 세 후보 가운데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인 강 의원과 진보 성향인 유 의원의 가운데쯤에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민주당의 진보 체질을 강화해야 한다는 정동영·천정배 최고위원 등의 ‘좌클릭’ 요구 속에서도 당의 바닥 표심이 ‘중도’로 향한 것이다.



 막판까지 혼전이 벌어진 배경엔 김 의원과 친한 정세균 최고위원뿐 아니라 차기 당권을 노리는 박지원 전 원내대표 측근 의원들이 1차에선 유 의원을 지지했다가 2차 투표에선 지역 안배를 의식해 표를 김 의원에게 보탰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반면 손학규 대표 측의 한 의원은 “손 대표가 중립을 선언해 20여 명의 ‘손학규계’ 의원들은 표가 골고루 나뉘었다”고 말했다.



 ‘김진표 체제’는 향후 이명박 정부에 대해선 공세 수위를 높이면서도 야권연대·무상복지 등의 현안에 대해선 지금보다 중도로 방향타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로 자신을 예방한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서로 밋밋하게 가면 국민이 ‘무슨 정치가 이래. 재미없어’ 한다”며 “야당은 찌르는 맛, 공격하는 맛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으로 김 의원은 민노당·진보신당과의 통합론에 대해 “진보 야당들은 대기업을 죄악시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우리는 시장경제에서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통합보다는 연대를 주장해왔다. 그는 경선과정 내내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 탈환론’을 강조했다. 한나라당이 황우여(인천 연수) 원내대표를 선택한 데 이어 민주당도 수도권 원내대표 체제를 출범시킴에 따라 내년 총선 때 양당의 ‘수도권 대전’이 예고되고 있다.



채병건·김경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