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급쟁이 자식 없는 베이비부머 ‘건보료 설움’

경남에 사는 김모(64)씨는 2007년 12월 직장(민간기업)을 은퇴했다. 회사를 다닐 때는 월 9만7000원(본인 부담) 정도의 건강보험료를 내다 지금은 14만9020원을 낸다. 김씨에게는 아들 두 명(29, 33세)이 있는데 둘 다 번듯한 직장이 없다. 만약 아들 중 한 명이라도 직장생활을 한다면 김씨는 직장건보 피부양자가 돼 보험료를 한 푼도 내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0, 60대 은퇴자들이 월급쟁이 자식 없는 설움을 겪고 있다. 자식이 직장 건강보험 가입자면 피부양자로 올려 건보료를 내지 않아도 되는데 그렇지 않으면 지역건보 가입자가 돼 별도의 보험료를 내야 한다. 피부양자는 일정 기준(예 금융소득 4000만원 이하)을 충족하는 부모·자녀·형제 등이 될 수 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4월 직장을 그만둔 55년생(56세) 219만4118명 가운데 49만7898명(22.7%)이 직장인 자녀의 피부양자로 얹혀 건보료를 면제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58만9497명(26.9%)은 이런 자녀가 없어 지역 건보료를 내고 있다. 대한은퇴자협회 주명룡 회장은 “은퇴 후 지역가입자가 되면서 건보료 부담이 커지거나, 직장가입자 자식이 없어서 직장 다닐 때보다 보험료를 더 내는 것은 문제”라며 “은퇴자의 건보료 부담이 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신성식 선임기자,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