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방송·영상 콘텐트 사고 팔고 …

세계 방송·영상 콘텐트를 사고 파는 ‘부산콘텐트마켓(이하 BCM) 2011’이 12일 막이 오른다. 14일까지 벡스코에서 열릴 BCM은 BCM 마켓, BCM 포럼, BCM 플라자, 부산 아시아 다큐멘터리 위크, BCM 주니어 콘텐트, 프로그램 제작발표회 등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부산콘텐트마켓’오늘 개막
국내외 450여 개 업체 참가

 올해 BCM에는 국내외 43개국, 450여개 업체, 900여명이 사전 참가 등록을 마쳤다. 지난해 70개 업체, 200명이 현장 등록을 했던 점을 감안하면 참가 규모는 늘어났다.



 주요 참가 업체로는 ▶일본 NHK, 아사히 TV, 후지 TV, TBS ▶중국의 훈난 TV ▶영국의 BBC 월드 와이드 ▶카타르의 알 자지라 ▶홍콩의 아시아 TV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KBS 미디어, MBC, SBS 콘텐트 허브, EBS, 아리랑TV, 대한미디어월드, OBS 경인 TV, CJ E&M, KBS N 등이 참가한다. 3D TV, 스마트 TV, IP TV 등 뉴미디어 콘텐트를 소개하는 BCM 플라자의 ‘스마트 미디어 플라자’도 열린다.



 KT와 SK 브로드밴드의 IP TV용 콘텐트 전시, 26개 업체로 구성된 3D 제작자협의회의 ‘KOREA 3D SHOW CASE’, 한국방송기술산업협회의 방송기술 장비 시연 등 신기술의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