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미군기지 터에 여의도 크기 공원 들어서









용산 미군기지 터에 여의도 크기만 한 공원이 조성된다. 국토해양부는 2016년 반환예정인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고 주변지역을 정비하기 위해 용산공원정비구역을 지정·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 계획에 따르면 용산공원정비구역은 공원과 공원 주변지역, 복합시설조성지구 등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된다. 우선 현재 용산미군기지 중 남산 아래쪽의 메인포스트와 이태원로 남쪽의 사우스포스트가 위치한 265만4000㎡ 중 243만㎡는 공원으로 조성된다. 약 290만㎡ 크기인 여의도 면적(윤중로 안쪽의 거주지·상업지구 일대)보다 약간 작다.



국토부 홍광표 용산공원추진단 기획총괄과장은 “이곳은 120년간 외국군대가 주둔했던 지역이라는 역사적 상징성을 고려해 민족성·역사성·문화성을 살린 국가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군기지 중심부지 중 나머지 22만㎡는 한·미 협정에 따라 주한 미국대사관과 헬기장, 드래건힐호텔 등으로 그대로 사용된다.



 중심부지 주변에 흩어져 있는 캠프킴·수송사·유엔사 부지는 복합시설지구로 지정됐다. 세 곳의 면적은 모두 약 18만㎡에 이른다. 국토부는 도시 기능을 살리고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곳을 상업·업무·주거·문화 등 복합 용도로 개발할 계획이다. 여기서 나오는 수익은 최대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군기지 이전 비용을 충당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지역은 공원을 끼고 있고 도심과 강남으로의 접근성이 좋기 때문에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최고급 주택지역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서울시는 이곳까지 포함해 미군기지 전체를 공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맞서왔다.



 공원과 인접한 방대한 구역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공원주변지역으로 지정됐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서빙고 아파트 단지,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후암동 일대 등 895만㎡에 이른다. 앞으로 서울시가 별도의 도시관리계획을 세워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최현철·전영선 기자



◆용산 미군기지=크게 주한미군사령부와 한미연합사령부가 있는 메인포스트, 주거시설과 병원 등이 있는 사우스포스트, 주변의 수송사·유엔사 부지 등으로 나뉜다. 서울 한가운데에 있어 지역 개발을 막고 강북과 강남 간 교통 장애를 일으킨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미군은 2016년까지 평택 기지로 이전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