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 ‘중국 컨트롤 타워’ 내달 1일 출범





한화그룹의 중국 사업을 총괄할 한화 차이나가 다음 달 1일 중국 베이징에서 공식 출범한다.

그룹 경영기획실장을 지낸 금춘수(사진) 사장이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됐다. 한화 차이나는 제조·무역, 금융, 유통·레저 등 3개 사업조직으로 꾸려진다. 전체 인원은 현지 채용 인력을 포함해 50여 명이다.

 한화 차이나는 중국 현지 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신규 사업 발굴 ▶현지화된 경영 ▶계열사 간 시너지 제고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태양광사업 전문회사인 한화솔라원, 한화케미칼 폴리염화비닐(PVC) 공장 등 9개 중국 현지법인과 10개의 지사를 통해 2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임직원 수만 1만5000여 명에 달한다. 한화그룹 측은 중국에서 제2의 창업을 한다는 전략으로 2020년까지 중국 현지 매출 10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