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종시 20분 거리 고층 대단지 분양





충남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 인근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된다. 한화건설은 10일 “세종시에서 15㎞ 정도 떨어진 대전시 유성구 지족동에서 이달 말 노은 한화 꿈에그린 아파트(전용 84~125㎡형) 1885가구(조감도)를 분양한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지상 최고 35층짜리 17개 동으로 세종시가 승용차로 20여 분 거리다. 김경수 분양소장은 “세종시 출퇴근이 가능한 거리인 데다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 도심이어서 정부부처 공무원들의 문의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가 들어서는 지족동 일대는 최근 7년간 새 아파트 분양이 없어 실수요자의 관심이 높은 편이다. 여기에 대전에서 인기가 많은 반석초·반석고가 인접해 있고 대전 지하철 1호선 반석역이 가깝다고 한화건설 측은 설명했다. 분양 물량도 실수요자에게 인기가 많은 전용 85㎡ 이하 중소형이 전체의 78%(1470여 가구)에 이른다.

 단지를 매봉·갑하산 자락이 둘러싸고 있고, 단지 앞으로 반석천이 흐른다. 한화건설은 반석천과 연계된 1.5㎞ 규모의 산책로를 만드는 등 단지 내 조경시설을 주변 자연환경과 연계해 꾸밀 예정이다. 이와 함께 헬스장·골프연습장·배드민턴장 등 입주민 전용 생활편의시설도 들인다.

 분양가는 3.3㎡당 800만원대 후반에서 900만원대 초반으로 예상된다. 주변 시세(3.3㎡당 800만원 선)보다는 비싼 게 단점이다. 한화건설 측은 “주변의 아파트가 낡아 오히려 분양가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만 분양권 전매제한이 없어 계약 후 거래할 수 있다. 1644-9100.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