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한중일정상회담 개회식, 후쿠시마에서? 원전증설은 백지화 선언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이달 21~22일 도쿄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의 개회식을 원전사고로 초토화된 후쿠시마 시내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한·중 두 나라 정부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지금도 방사능 물질이 계속 누출되면서 주민들의 접근이 차단되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간 총리가 유언비어 때문에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에 의한 피해가 확대해석되고 있어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이런 방안을 두 나라에 제안했다고 11일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측은 "원전사고가 아직 수습되지 않았다. 원자바오 총리에게 위험을 감수하게 할 수 없다"며 거부의사를 표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실무차원에서 타진했던 이야기로 아직 두 정부로부터 답변을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간 총리가 이런 제안을 하자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일정표까지 마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과 원자바오 총리의 일본 입국 공항을 센다이 공항으로 바꾸고, 이 곳에서 곧바로 후쿠시마 시내로 들어오도록 계획을 짰다. 이후 후쿠시마 현청에서 정상회담 개회식을 하고 도쿄로 이동해 회담을 진행하는 일정이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외교 상식 면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불만을 나타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네티즌들은 "외국의 국가원수를 자국의 재난 수습 홍보용으로 동원하려는 결례를 저지르는 저의를 모르겠다"는 반응이다.



이와 별도로 간 총리는 이날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원자로 추가 증설계획을 백지상태에서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태양광이나 재생에너지가 새로운 일본의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사히신문 등은 "사실상 원전 증설 백지화를 선언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