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자녀 넘었다” … 빼앗아 강제 입양

중국의 지방정부 공무원들이 두 자녀 이상을 낳은 부모로부터 갓난아기를 ‘몰수’해 돈을 받고 강제 입양시켜온 사실이 드러나 중국 사회에 파문이 일고 있다.



중국 산아제한 공무원 파문
1인당 16만원 입양비 챙겨

중국 경제 주간지인 ‘신세기’ 최신호에 따르면 2002~2005년 사이 후난(湖南)성 샤오양(邵陽)시 룽후이(隆回)현의 산아제한 담당 공무원들은 한 자녀 정책을 위반한 부모가 벌금 성격의 ‘사회부양비’를 내지 못하면 아기를 빼앗았다. 이후 성을 일률적으로 ‘샤오(邵)’로 고쳐 고아원에 넘겼다.



이 아이들 중 일부는 미국·네덜란드 등 해외로 입양돼 부모와 생이별하게 됐다. 고아원 측은 1인당 3000달러(약 320만원) 정도의 입양비를 챙겼다.



공무원들도 1000위안(약 16만원)씩을 사례비 조로 받았다. 이들이 빼앗은 아이는 2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한 자녀 정책을 어기지도 않은 외동아이를 강제로 입양시킨 사례도 있었다.



 이들은 또 통상 3000~4000위안 수준인 사회부양비를 1만 위안으로 올려 가난한 부모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중국은 지방정부가 사회보장비 액수를 정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사건이 폭로된 뒤 비난 여론이 들끓자 샤오양시 정부는 10일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룽후이현은 지난 10년 동안 ‘산아제한 선진 마을’이라는 칭호를 받기도 했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