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 총리 “원전 확대 계획 폐기”





“원전사고 책임, 급여도 반납”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태를 겪고 있는 일본이 원자력 중심의 에너지 정책 폐기를 공식 선언했다. 간 나오토(菅直人·사진) 일본 총리는 10일 연 TV 기자회견에서 “일본 전력 생산량 중 원자력발전 비율을 현재 30%대에서 앞으로 50%까지 끌어올리기로 한 기존 에너지 정책을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2030년까지 전력 생산량 중 원전 비율을 50%로, 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간 총리는 한편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의 책임을 지고 다음달부터 원전 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총리직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충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