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성 밖에 진리가 있습니까”





불기 2555년 부처님오신날 종정 법전 스님 봉축 법어



불기 2555년 부처님 오신날인 10일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봉축 법요식이 열렸다. 이날 법요식에서 종정 법전 대종사는 법어를 통해 “자성 밖에 진리가 없다”며 자기 안의 부처를 바로 볼 것을 당부했다. [오종택 기자]











법전 종정 스님이 10일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설법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0일 부처님오신날(불기 2555년)을 맞아 전국 2만여 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 법비가 내리는 가운데 서울 견지동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는 1만여 명이 모여 법요식을 봉행했다. 법상(法床)에 오른 조계종 종정 법전(法傳) 스님은 ‘쾅! 쾅! 쾅!’ 하며 주장자로 바닥을 세 번 쳤다. 청중 사이에 침묵이 흘렀다.



 법전 스님은 “모든 중생은 고요하고 평화로운 법신(法身)을 갖추어 있고,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의 여래(如來)입니다. 자성(自性)밖에 진리가 없고 부처가 따로 없으니, 찾으면 잃게 되고 구하면 멀어집니다. 보고 듣고 깨닫는 이것을 떠나서 부처가 있습니까, 없습니까?”라고 법어를 던졌다.



 이어 총무원장 자승(慈乘) 스님은 “조계종은 자성과 쇄신을 위한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다른 곳에서 원인을 찾고, 남을 탓하기보다 스스로의 허물을 겸허히 성찰하여 종교적 가르침을 사회에 회향하며 국민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고 봉축사를 했다.



 이날 법요식에는 김영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기락 천주교 주교회의 사무처장, 김주원 원불교 교정원장, 이주화 한국이슬람중앙회 이맘(이슬람 지도자) 등 이웃 종교인도 참석해 축하의 뜻을 전했다. 다문화 가정과 이주 노동자 등 소외 계층도 초청됐다. 박인주 청와대 사회통합수석과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손학규 민주당 대표,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 정세균 민주당 최고위원,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박선숙 민주당 의원 등 10여 명의 정부인사와 정치인도 개인 자격으로 참석했다.



  글=백성호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