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중동혁명, 북에 직접 영향 못 끼쳐”

이명박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중동혁명은 북한에 직접 영향을 끼칠 순 없다. 적어도 당분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독일의 유력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사회가 많이 차단돼 있고 정보도 부족하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러나 궁극적으론 “북한도 (중동의) ‘재스민 혁명’ 같은 움직임을 거역할 수 없다”고 봤다.



독일 유력지 FAZ 인터뷰

남북대화와 관련해 이 대통령은 “권력 세습이 3대로 이어지는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북한은 안정성을 원한다”며 “아마도 대화 용의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동·서독 통일에 주도적 역할을 한 독일 인사들과 조찬간담회를 가진 후에는 “우리 국민 중 남북 간에 경제적 격차가 크다보니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있을 수 있지만 결국 길게 보면 통일은 긍정적인 면이 많다”며 “통일은 선택의 문제가 아닌 필연적 과제 ”라고도 했다.



베를린=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