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미남 박상현·홍순상 ‘실력으로 순서 가리자’





KGT 상금랭킹 나란히 2·3위
내일 개막 볼빅 군산CC서 대결
물오른 감, 대회 초대 챔프 노려



박상현(左), 홍순상(右)





한국프로골프투어(KGT)의 대표적인 두 꽃미남이 다시 뜨고 있다. 박상현(28·앙드레김골프)과 홍순상(30·SK텔레콤)이다. 두 선수는 10일 현재 2011시즌 KGT 상금 랭킹 2, 3위를 달리고 있다. 눈이 부리부리한 박상현이 곱상한 스타일이라면, 홍순상은 이목구비가 뚜렷한 호남형이다. 두 꽃미남이 시즌 초반부터 상금 랭킹 선두 자리를 놓고 경쟁에 나서자 응원하는 여성 골프팬들도 늘고 있다.



 2009년 KPGA선수권대회가 열렸던 아시아나골프장 동코스 18번 홀(파4). 두 선수가 연장전에 나서자 여성 갤러리들 사이에서는 ‘누굴 응원해야 하느냐’며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그해 박상현과 홍순상은 각각 통산 2승으로 팽팽했다. 그렇게 경쟁하던 두 선수는 지난해 서로 약속이라도 한 듯 동반 부진했다. 상금 랭킹 25위와 24위로 앞뒤를 다퉜다. 그런데 올 시즌 들어 다시 경쟁이 불붙고 있다.













 박상현과 홍순상은 12일부터 나흘간 전북 군산 골프장에서 열리는 J골프시리즈대회인 볼빅 군산CC 오픈(총상금 3억원)에서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친다. 올해 새로 창설된 대회로 초대 챔프를 가리는 무대다. 먼저 박상현의 최근 샷 감각이 너무 좋다. 지난 1일 끝난 유러피언 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에서는 단독 3위를 했다. 이 대회 마지막 날 18번 홀(파5)에서는 이글 퍼트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8일 열린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도 공동 15위(6언더파)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박상현은 “지난해 우승이 없었지만 올해는 샷 감각이 좋다. 시즌 첫 승과 함께 꼭 상금왕에 오르겠다”고 말했다.



 홍순상은 발렌타인 챔피언십에서 공동 5위에 오른 뒤 매경오픈에서 컷 탈락해 체면을 구긴 상태다. 그러나 올 시즌 기록상으로는 홍순상이 300야드의 드라이브샷 등 롱게임과 아이언샷이 더 좋다. 퍼팅도 앞서고 있다. 그러나 라운드당 평균 버디 수에서는 박상현이 3.917개로 한 수 위다. 박상현은 결정적인 상황에서 버디를 만들어내며 상대를 압박하고 있다.



 두 선수의 맞대결 외에도 30대 골퍼의 대표주자인 황인춘(37·토마토저축은행)과 KGT 개막전인 티웨이항공오픈에서 우승하며 ‘코리안 드림’을 이룬 호주의 앤드루 추딘(38·티웨이항공) 등이 우승 경쟁에 나선다. 변진재(22·핑)와 이한구(21·클리블랜드), 윤정호(20·토마토저축은행), 이민창(24·볼빅) 등 신진세력의 투지도 볼 만하다.



골프전문채널 J골프가 12일부터 15일까지 1~4라운드를 매일 낮 12시30분부터 생중계한다.



최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