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진·한지희씨 비공개 결혼식





친척·지인 100여 명만 초대
외부인·취재진 출입은 차단



정용진 부회장(左), 한지희씨(右)



정용진(43) 신세계 부회장과 플루티스트 한지희(31)씨의 결혼식이 10일 오후 5시30분 100여 명의 하객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한씨는 대한항공 부사장이었던 고(故) 한상범씨의 딸로,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 예비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음대 박사과정을 밟으면서 성신여대에 출강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07년 한 모임에서 만나 3년여간 교제해왔다.



 결혼식은 정 부회장의 이모이자 고 이병철 삼성 회장의 장녀인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사촌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 등 친인척이 참석한 가운데 한 시간 가량 진행됐다. 주례는 온누리교회 하용조 담임목사가 맡았다. 신세계 측은 결혼식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의 외삼촌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부인 홍라희 리움미술관장과 함께 이날 스위스 로 출국해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정 부회장은 “오늘 결혼을 통해 가정적으로 안정을 찾게 됐다. 경영에 전념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세계 관계자가 전했다.



 결혼식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됐다. 정 부회장은 “결혼은 사생활”이라며 친척·지인만 초대한 비공개 결혼식을 요구했다고 한다. 양쪽 모두 재혼이란 점도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한다. 호텔 주변에는 경호원 30여 명이 배치돼 가족을 제외한 외부인과 취재진의 출입을 철저히 막았다. 마침 결혼식이 열린 그랜드볼룸을 포함한 조선호텔 1~3층이 리뉴얼 공사 중이어서 지상 1~3층까지 공사 펜스가 설치됐고, 엘리베이터도 서지 않았다. 비상계단 출입문은 물론 직원 전용 엘리베이터도 폐쇄되는 등 외부 출입은 철저히 통제됐다.



 경호원들은 공사용 펜스가 쳐진 정문 로비 앞에서 초청장을 확인해 초청된 차량만 안으로 들여보냈다. 이들은 차에서 내리는 하객들 위로 우산을 겹겹이 펴 사진기자들의 원거리 사진 촬영을 막기도 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사장이 탄 차량이 호텔 정문 근처에 나타나자, 사진기자들이 촬영을 하기 위해 접근하다가 경비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져 카메라와 안경이 깨지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현장의 사진기자들은 사진기자협회를 통해 신세계 측에 정식으로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