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술혁신 석학들 대전서 한자리

창업과 클러스터, 기술혁신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 한자리에 모인다.



18~19일 혁신 클러스터 콘퍼런스
『창업국가』 저자 사울 싱어 참석

 지식경제부와 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는 18~19일 이틀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5회 국제 혁신 클러스터 콘퍼런스(ICIC Daedeok 2011)’를 개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융합, 개방시대의 혁신 클러스터’를 주제로 46개국에서 기업 최고경영자(CEO), 창업 및 혁신 클러스터 전문가 등 6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융합과 오픈 이노베이션’ ‘혁신 클러스터의 역량 강화 및 협력’ 2개 분야로 나눠 발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이스라엘의 성공요인을 다룬 『창업국가』의 저자 사울 싱어(Saul Singer)와 혁신 클러스터 분야의 세계적 대가 미국 MIT 스콧 스턴(Scott Stern) 교수가 기조 연설을 한다. 사울 싱어는 ‘신생국가 다음은 무엇인가’라는 기조 발표에서 이스라엘처럼 인적 자원을 중시하고 개혁과 변화에 대한 욕구가 강한 한국 경제에 다양한 시사점을 제시할 계획이다. 스콧 스턴 교수는 혁신 지향의 지역 클러스터가 점차 지역 경제성장과 번영의 핵심 동력으로 인식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클러스터 성공을 위한 정부·기업·공공기관 등의 정책 우선순위와 역할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재구 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 이사장은 “연구개발특구가 세계 초일류 혁신 클러스터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혁신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글로벌 기술사업화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자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구지원본부는 ICIC 홈페이지(www.icic.or.kr)에서 15일까지 참가등록을 받을 예정이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